BHC는 뿌링클로 나라를 세울 것이다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뿌링클이라는 어마어마한 역작이 출시된지도 7년이 넘어가는데요, 그동안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각종 사이드 메뉴에도 적용되어 뿌링핫도그, 뿌링감자, 뿌링콜팝 등등 밥심도 한 때 뿌링클 지옥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던 시절이 있었어요ㅋㅋ.

한동안 잊고 살았던 뿌링클에서 세상에! 이번엔 뿌링멘보샤 라는 먹잘알 조합을 출시했다고 해서 밥심이 리뷰하러 가져왔습니다!

출처: BHC 공식 인스타그램

BHC 뿌링클의 트레이드 마크인 아낌없이 올려진 뿌링클 시즈닝과 바삭해 보이는 저 바게트를 보니 참을 수가 없어 주변 매장으로 바로 달려갔습니다;

‘세상에 없던 뿌링 멘보샤’ 라는 재밌는 문구의 포스터가 있네요:) 맞는 말이에요. 멘보샤에 뿌링클이라니. 완벽한 먹잘알 조합 아닙니까?

제품정보

BHC 의 사이드 메뉴 중 하나로 가격은 5,500원, 뿌링치즈볼과 동일한 가격이에요. 둘 다 먹을 수 없을 땐 상당히 고민되겠네요. 이번 리뷰로 확실히 치즈볼 파인지 멘보샤 파인지 정해보도록 하겠습니다ㅋㅋ

단짠단짠 뿌링클에 새콤함 더해줄 뿌링소스는 필수라 추가 구매했어요! 항상 치킨과 함께 시켜서 몰랐는데 1500원이었네요;; 양이 많긴 하지만 비싸군요… 덜덜. 캔 콜라는 무료로 제공되었는데요, 이 부분은 매장마다 상이할듯해요.

뚜껑을 여니 드러나는 영롱 자태! 역시 뿌링클 답게 시즈닝이 왕~~~창 붙어있네요. 물린다는 의견들도 있지만 모자라서 아쉬운 것보단 넘치는 게 훨씬 낫다는 게 밥심의 생각인데, 여러분은 어떠세요?ㅎㅎ

뿌링멘보샤 하나의 무게는 54g이었는데요, 바게트빵을 튀긴 제품이다 보니 동일하지 않을 수 있다는 걸 감안하면 50g에서 60g 사이일듯해요.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보았던 사진과 크게 다르지 않은 두께! 3.5cm에 가로길이 7cm로 들고 먹으면 3-4입 정도는 나올만한 양이에요. 두께가 도톰하니 마음에 드네요!

뿌링클 치킨보다 파슬리가 더 많이 뿌려져 있는듯한데 그래서 그런지 언뜻 보면 마늘빵처럼 보이기도 하네요ㅎㅎ 굉장히 노릇노릇하게 구워진 마늘빵 같지 않나요?

칼로 파사삭 잘라 본 단면… 단면 자를 때도 튀긴 빵의 바삭함이 느껴져서 군침이 싹 돌았네요; 우리가 아는 멘보샤처럼 튀긴 바게트 빵 두 겹 사이에 새우 살이 샌드 되어있고 겉면에 뿌링클시즈닝이 덕지덕지 묻어있습니다.

이때 뿌링 멘보샤를 구매한지 시간이 조금 지났을 때였는데도 바삭함이 오랫동안 유지되더라고요. 겉은 기름이 배어들어 바삭하고 ~ 안쪽은 바게트 빵의 속살이 그대로 남아있어서 쫀득하고 촉촉한 게 그냥도 맛있는 빵을 튀겨버리니 이길 자가 없네요… (* ̄3 ̄)╭

새우 살만 긁어내 따로 꼼꼼히 살펴보니 새우 살처럼 보이는 게 있긴 있었지만 밀가루 반죽 맛 말고는 거의 느껴지지 않았어요;; 분명 눈에는 파도 보이고 새우도 보이는데 맛은 왜 밀가루 맛만 나는 거죠ㅠ.ㅠ

새우 살에서 실망했지만 분리하지 않고 뿌링소스 듬뿍 찍어서 한 번에 와작! 하고 먹으니 밀가루 맛이고 뭐고 그냥 너무 맛있어서 순식간에 해치웠어요ㅋㅋ 튀긴빵과 시즈닝이 모든 걸 다 커버하네요… 역시 갓 뿌링클…✪ ω ✪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대박 있음 /★★★★개

새우 살이 너무 실망스러웠는데 그걸 다 커버하는 뿌링클과 바게트… 둘 다 아는 맛인데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바로 그 맛이라 머릿속에서 상투스가 울려버리는 바람에 별점 4개가 안 나갈 수가 없네요… 칼로리가 무섭지만… 당분간도 다이어트는 안녕일 것 같습니다…

@food_lover

재구매 의사: 있음 / ★ ★ ★개 반

지금까지 나왔던 뿌링사이드 메뉴들도 모두 좋아했는데, 이번에도 역시나 박수가 나옵니다(짝짝짝) 새우살 퀄리티가 별로여서 그냥 먹으면 멘보샤가 아니라 뿌링바게트인 줄 알 정도로 존재감이 없긴 하지만…그냥 직관적으로 맛있어서 진심으로 계속 먹고 싶어요. 맛잘알 조합은 칭찬받으셔야 마땅합니다(꾸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