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먹방 유튜버들 사이에서 폭발적인 인기였던 젤리가 있죠. 바로 이쑤시개로 콕 찔러먹는 젤리인 쿄호젤리인데요. 직구를 해야지만 먹을 수 있었던 젤리가 최근에 우리나라 편의점에도 ‘거봉 젤리’라는 이름으로 상륙했죠. 오늘은 화재의 거봉 젤리 2탄을 준비해보았어요! 리치 맛, 청포도 맛으로 새롭게 출시되었더라고요. 함께 보실까요?

리치코리아, 청포도 코리아라는 이름의 거봉 젤리! 이 편의점에는 어제저녁에 입고되었다고 하더라고요. 정말 따끈따끈한 신상이에요!

120g짜리는 3,500원, 오늘 구매한 210g 짜리는 7,000원이에요. 2개를 구매해서 총 14,000원! 젤리를.. 만 사천 원.. 주고 살 날이 다 오네요.. 너무 비싸요!

리치코리아 – 7,000원

청포도 코리아 – 7,000원

오늘의 주인공 젤리들이에요. 포도송이처럼 귀엽게 포장되어 있어요.

봉지를 열자마자 진한 과일향이 풍겨요. 리치 향, 청포도 향 때문에 군침이 확 돌아요!

두 제품 모두 영양정보는 동일해요. 젤리 한 개당 41kcal !

각각 7개씩 들어있어요. 좀 더 넣어주지.. 야박하네..

무게는 30g이고 지름은 4cm 보다 조금 길어요! 500원 동전과 비교한 사진이에요. 참고해 주셔요!

이게 한 개에 천 원이라고..?! 맛이 없으면 큰일 나겠네요.

옛날에 자주 먹던 아이스크림 ‘거북알’ 처럼, 젤리가 고무? 라텍스? 같은 걸로 싸여있어요. 굉장히 탱탱하고 단단해서 이렇게 세게 눌러도 안 터져요! 발로 밟아도 안 터질 것 같아요.ㅎ

먹는 방법은 정말 까다로운데요. 평평한 접시에 젤리를 올려놓고 날카로운 이쑤시개 같은 걸로 한 번에 ‘콕’! 찔러야 해요. 생각한 것보다 더 빠르고 세게 찔러야 포장이 벗겨지더라고요. 요거 요거 어린이들은 혼자 먹으면 위험하겠어요!

근데 찌르는 맛이 있네요. (ㅎㅎ) 잘 안 찔리다가 한번 콕! 잘 찌르면 쾌감이 엄청나요. 이래서 인기였었나 보죠? 포장이 찢어지는 순간 젤리 과즙이 튀니 조심하세요!

젤리 포장이 찢어지면 요렇게 꽁지가 남아요. 이건 절대 먹으면 안 되니 쓰레기통으로 Go!

약간 커다란 개구리 알 같기도 한 젤리들이에요. 촉촉하고 탱글탱글해서 빨리 입에 넣고 싶네요.

이건 칼로 자른 단면이에요. 젤리가 무르지 않고 단단해서 칼로 잘 썰려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한입 베어 물었는데 그대로 남는 잇자국! 탱글해서 식감이 좋아요. 단단한 곤약 젤리를 먹는 느낌이랄까요? 맛은 맛있는 리치 맛이에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리치 맛! 달달한 젤리를 한입 가득 먹으니 어린아이가 된 것 같은 기분이에요. 어린이들이 정말 좋아하겠어요.

청포도 알 사탕을 젤리로 만든다면 이런 맛일 것 같아요! 사탕보다 신맛이 좀 약하고 단맛이 훨씬 더 강해요. 맛은 생각보다 평범해요. ‘완전 맛있어!!’는 절대 아니고 ‘먹을 만하네^^’ 이런 느낌.

재구매 의사 : 없음. 콕 찔러 먹는 재미는 있지만 맛은 평범!
별점 : ★★★☆☆

콕콕 찔러 먹는 재미는 엄청나요! 그런데 맛은 평범해서 두 번 사 먹고 싶지는 않아요. 무엇보다 가격이.. 일곱 개에 칠천 원이라서 그냥 이돈으로 국밥 사 먹을게요! (ㅎㅎ) 인기 있는 제품이라 궁금했는데 한 번 먹어본 걸로 만족하네요! 그럼 다음에 더 신기한 신상으로 찾아올게요~

Previous article요즘 원가율 무시하고 치즈 쏟아부어서 만든다는 피자 실물
Next article출시하자마자 편의점 효자템으로 급부상한 3천원짜리 타르트 실물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