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보 라멘에 이어
이젠 가라아게동 도전?

SNS로 맛집을 자주 구경하시는 분들은
한 번쯤 보셨을 ‘그 곳’에
밥심이 다녀왔습니다!

괴물같은 양으로 유명하다는
치마이 인데요.
밥심은 대청점을 방문했는데,
잠실과 수서에도 있다고해요.

어마어마한 양을 자랑하는
치마이의 메뉴! 같이 보러가실까요?

밥심이 점심 시간대 쯤에
도착을 해서 그런지
식사하고 계시는 분들은 물론,
기다리시는 분들도 계셨어요.

가게가 넓지않고 협소한 편이더라고요.

밥심도 살짝 기다린 후
주문을 할 수 있었는데요.

김치찜도 맛있다는 이야기가 있었지만,
산더미같은 가라아게동을
실물로 보고싶어서
본격 가라아게동을 시켜보았어요!

9000원인데 저정도 양이면
가성비 짱이지 않나요?

주문과 동시에 밑반찬을
내어주시는데요.

김치를 직접 담그시는 지는 모르겠는데
밥심 입맛이더라고요ㅋㅋ

덮밥에 빠질 수 없는
장국도 같이 나옵니다!

인터넷 후기를 보니깐,
라멘이나 국물이 있는 음식을
같이 주문했을때는
따로 주시지 않는 것 같아요.

얼마나 높은지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무 젓가락을 세워보았는데요.
정말 딱 나무젓가락 높이더라고요ㄷㄷ

가라아게동이 치킨 양 별로
가라아게동 < 본격 < 메가 본격
총 3가지로 나뉘어 있는데요.

밥심 옆에분이 메가 본격을 시키셔서
구경을 했는데.. 정말 그릇이 아니라
대야 같은 곳에 가라아게가
올려져서 나왔어요ㅋㅋㅋ

대식가분들은 도전의식 뿜뿜하며
방문하셔도 재밌을 것 같아요.

너무 많아서 이렇게 덜어먹을
접시도 같이 주십니다ㅎㅎ

이렇게 덜어놓고 먹다가
남으면 많이들 포장해서 가신다고
하더라고요!

조각 자체도 큰편이라
한입에 먹기에 무리가 있었어요.

밥심이 세어본 결과
저렇게 큰 치킨 조각이
총 12조각 올라가더라고요.
거의 순살치킨 1마리 아닌가요..?

치킨은 갓 튀겨나와서
굉장히 바삭하고 촉촉했어요.

간은 밥이랑 먹기 딱 적당했고,
치킨만 먹어도 술안주로는
간간하니 괜찮을 것 같아요.

밑에는 밥과 양배추가 깔려있는데요.
양배추도 양이 얼마나 많은지
거의 밥하고 1:1 수준이었어요.

양배추에 마요네즈 소스가 뿌려있어서
치킨하고 같이 먹을 때
짠맛도 잡아주고 아삭하니
굉장히 잘 어울렸어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있음 /★★★개 반

가격만 보면 9,000원이
저렴하지 않다고 느낄 수 있지만,
양이 정말 어마어마해서
완전 가성비 메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치킨도 잡내없이 바삭하고 간도 적당해서
물리지 않고 먹을 수 있었어요!

대신, 가게가 좁아서
식사시간대는 피해서 가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