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방 식기들에게 알린다!
비상 비상! 오늘 저녁이 카레라고 한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지난번 베이킹소다를 활용한 천연 세정제에 이어 두 번째 생활 꿀팁 시간입니다! 그때 물들어버린 플라스틱은 베소지우개로 세척되지 않아 착색 지우는 꿀팁은 따로 소개해 드리기로 약속했었죠!? 오늘이 바로 그날입니다~!(짝짝짝) 사실.. 밥심도 이전에 꽁블커리 제품을 리뷰하며 국자를 하나 해먹었거든요ㅎㅎ

처참한 모습의 국자..ㅎㅎ 노란색도 아니라 완전 형광 연두색이 되어버렸어요.. 플라스틱으로 덜으면 안 된다는 건 알고 있지만 엉겁결에 잡히는 대로 사용할 때가 있잖아요, 그쵸!? 밥심만 그런 거 아니라 말해주세요ㅠㅠ 엉엉..

이런 한탄을 해결해 줄 주인공은 바로 과탄산소다~! 이미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계실만큼 표백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유명하죠? 오늘은 그 유명세만큼 정말 효과가 있는지에 대한 검증의 시간이라 생각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ㅎㅎ

그래서~ 국자만 하면 좀 아쉬우니 여러 가지 상황을 만들어 보았어요! 덕분에 이거 찍고 점심으로 카레 먹은 건 안 비밀이에요 여러분ㅎㅎ 먼저 카레를 먹고 남기거나, 도시락을 싸가는 경우가 종종 있죠?

맛있게 먹는 것 까지는 좋지만, 설거지를 하고 나면~?

띠로리.. 어김없이 물이 들어있을 수밖에 없었어요ㅠㅠ 이렇게 쌓여만 가는 카레와 김치 전용 통들..

어머! 카레를 담다가 흘려버렸네!? 상판 물들기 전에 닦아야 해!!

국자처럼 잡히는 데로 닦고 보면 제 손에는 흰색이었던 행주가 들려있고는 하죠ㅎㅎ

주방 세제를 묻혀 빨아보아도 저 정도가 한계더라고요.•́︿•̀ 。

마지막으로 맛있게 카레를 먹을 수 있도록 도와준 숟가락까지! 과연 모양도 소재도 다른 4가지 물건들 중 몇 개가 마법처럼 과거의 깨끗했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있을지, 시작해볼게요!!

세척 방법 & 결과

먼저 물을 받아줍니다. 과탄산소다는 60도 이상의 온도에서 반응을 한다고 하니, 따뜻한 물로 준비해 주세요~

보통 물과 과탄산소다 비율을 2:1 또는 3:1로 많이 사용하신다고 해요! 밥심은 눈대중으로 넣어주었어요ㅎㅎ

정해 줄 물건들을 넣고 최소 1시간 이상 담가 놓은 후 헹궈주시면 끝입니다! 결과를 확인해 볼까요!?

먼저 오늘의 시작이 되었던 국자! 앞면은 정말 티가 안 날 정도로 전부 빠졌고, 뒷면은 아직 좀 남아있어요. 엄청 연하게 남아 있는 정도라 햇빛에 살짝 말려주거나 사용하다 보면 아예 깨끗하게 돌아올 것 같아요!

반찬통은 깨끗하게 돌아오지 않았나요!? 특히 냄새까지 같이 제거되어서 더 좋더라고요ㅎㅎ

여러분 정말 대박 나왔습니다! 역시 세탁하실 때 많이 사용하시는 데에는 이유가 있었던 것이었어요. 조금의 흔적이 남아있던 플라스틱과는 다르게 아예 새 행주처럼 깨끗해졌어요.

오늘의 유일한 실패작。゚(゚∩´﹏`∩゚)゚。 오히려 담그기 전보다 색이 더 심해졌어요..ㅋㅋㅋ 코팅이 되어있는 제품이라 괜찮을 줄 알았는데 역시 나무라 장시간 담가두는 건 무리였나봐요ㅠㅠ 여러분들은 코팅되어 있다 안심하지 마시고 나무제품은 담그지 않으시는 걸로..!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난이도
효과 ★★★개 반

물에 풀어 담가놓기만 하면 되는 거라 어려울게 하나도 없었어요! 효과도 플라스틱이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만족!! 보기 싫던 형광 끼는 사라졌으니까요ㅎㅎ 참고로 과탄산소다의 경우 금속 재질은 부식 시킬 수 있어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아요! 건져낸 후에는 흐르는 물로 충분히 헹궈주는 거 잊지 마세요~☆

Previous article떡볶이계 프라닭 등장했다, 보약 한첩 비주얼의 메뉴 정체
Next article광희가 네고하러 갔다 GS25 신상 출시할 뻔했다는 레시피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