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집에서
따라하겠는데?

작년에 연남동 팝업스토어로 첫 국내에 들어온 ‘벤앤제리스’! 편의점에서 찾아볼 수 있는 요즘과 다르게 당시에는 국내에선 먹을 수 없는 아이스크림이라 아주 핫했던 기억이 있어요.

이번에 SNS에서 ‘언더 프레셔’라는 카페에서 벤엔제리스 아이스크림으로 만든 아이스 샌드가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안 먹어볼 수 없어 다녀왔습니다. 아이스크림도 맛있는데 크루아상까지.. 이미 보증수표들의 만남 아닌가요..

도착해보니 카페 입구부터 벤앤제리스를 이용한 메뉴의 포스터와 가격표 등 한눈에 봐도 여기가 제가 찾던 카페라는 걸 알 수 있었어요.

내부 또한 벤앤제리스 이미지의 다양한 소품들로 꾸며져 있었는데요! 아이스크림 냉장고도 알록달록 너무 귀여웠어요 오늘 귀엽다는 말을 한 300번 말할 예정이에요ㅎㅎ

인테리어 중 단연 주인공은 벤앤제리스 마스코트 젖소 패널!! 사이즈도 작지 않아서 눈에 확 띄는 데다가 우선.. 귀엽잖아요.. 말해뭐해ㅠㅠ

귀엽다는 말만 너무 많이했죠?ㅋㅋ 구경으로 순간 까먹을 뻔한 오늘의 목적 아이스 샌드를 시켜봤어요~ 카운터에 가보니 모형이 있었는데 과연 얼마나 똑같을지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주문!! 가격은 6500원

아이스 샌드를 주문하면 스티커 한 장을 제공해 주는 이벤트가 진행 중이었어요. 저도 하나 골랐답니다ㅋㅋ

메뉴를 주문하면 바로 그 자리에서 빵 사이에 아이스크림을 샌드 해서 만들어주시는 방식! 빵 사이에 아이스크림 두 스쿱을 먼저 넣고

초코시럽과 스프링클, 치즈 큐브를 얹어서 마무리를 하면 완성이었어요! 엄청 간단하더라고요!

제품 정보

받자마자 한 장 찍어봤는데요! 비주얼은 일단 합격!! 알록달록 너무 예뻤어요. 많이들 드시는 배스킨라빈스를 기준으로 생각하면 크루아상까지 먹을 수 있기에 괜찮은 가격 같아요!

주문하면서 골랐던 스티커를 위에 꽂아봤어요. 원래 저렇게 나오는 것 같이 자연스럽죠!? 제가 고른 모양의 스티커가 가장 많이 고르시는 종류라고 하시더라고요~ 인싸가 된 느낌이었습니다ㅎㅎ

아이스크림은 초코퍼지&브라우니와 청키몽키 두 가지 맛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치즈케이크는 조금 새콤한 맛의 큐브였어요!

청키몽키는 이름에서도 느껴지듯 바나나맛 아이스크림으로, 안에는 큰 초코칩과 호두가 콕콕 박혀있어요. 초코 퍼지& 브라우니는 일반 아이스크림과 다르게 꾸덕꾸덕한 느낌!! 아이스크림과 젤라또의 사이 정도!? 안에는 브라우니 조각들이 들어가 있어요~

아이스크림은 반 정도 먹은 후 크루아상을 접어 먹으라 알려주셔서 저도 어느 정도 먹고 반으로 접었습니다.

아이스크림이 많이 녹아서 눅눅할 줄 알았는데 반으로 잘라보니 빵의 공기층이 아주 잘 살아있더라고요. 겉에도 바삭한 식감이 아직 남아있었어요!

스푼으로 퍼먹을 때는 몰랐는데 접어서 같이 먹어보니 초코 바나나 맛이 났어요ㅋㅋ 어린 시절 학교 앞에서 많이 사 먹었던 그 추억의 맛..! 하지만, 어느 정도 먹는 사이 이미 아이스크림들이 많이 녹아서 그런지 한입 베어 무니 어쩔 수 없이 사방으로 삐져나왔어요ㅠㅠ 물티슈는 필수!! 어느 아이스크림보다 벤앤제리스를 좋아한다! 심지어 빵순이다!! 하시면 드셔보시면 좋으실 것 같은 아이스 샌드였어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재구매 의사 : 재구매보다는 집에서 만들어 볼 의사는 있음!
별점 : ★★★개

맛은 있었지만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고 아이스크림도 현재는 편의점에서 구매할 수 있기 때 다시 먹고 싶다면 재방문보다는 재료를 사서 제가 만들어 먹을 것 같아요! 맛은 실패할 수 없는 조합들이라 정말 좋았어요! 한 번씩 홈 카페 느낌으로 만들어보시는 것도 추천!

Previous article드라마 하나로 PPL 제대로 했다는 GS25 거대 스틱빵
Next article오뚜기가 이갈고 출시한 마지막 아이스크림 콜라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