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한 초코 음료만큼
당 충전에 좋은 것도 없죠!
너무 달아서 정신 똑바로 차리게 하는
신상 음료가 나왔다고 하는데요.
이름도 특이한 바로 그 메뉴!
크리스피 크림의 신제품입니다.
함께 보실까요?

크리스피 크림 초코탕 라떼 – 5,500원

바로 ‘초코탕 라떼’입니다!
초코탕 라떼라니ㅋㅋ
매운탕도 아니고 이름이 웃기네요.
아이스 메뉴고 가격은 한 잔에 5,500원이에요!
음료 컵 크기가 상당히 커요.

오우.. 초코볼이 잔뜩!
몰티져스와 비슷하게 생긴 이 초코볼은
‘후퍼스’라고 하더라고요.
밑에 숨어있는 것까지 총 10개 들어있어요.
4등분 한 초코 쿠키도 들어있어요!

초코볼 종류도 다양하네요.
저는 몰티져스밖에 없는 줄.. ㅎ
후퍼스 초코볼 먼저 먹어보았어요.

몰티져스보다 식감이 훨씬 더 바삭고
첫 맛은 짠맛, 뒤이어서 단 맛이 확 올라와요.
음 근데 다 먹고 난 후에
입에 느끼한 무언가가 남네요.

이 쿠키는 허쉬 쿠키?
라고 궁예해봅니다.
아주 막 달진 않은 초코크림이 샌딩 된
오레오 쿠키에요!

음료를 섞어보았어요.

음료를 섞으니 초코 색깔이 더욱 진해졌어요!
그런데 쿠키는 실종…
생각보다 더 빨리 수분을 흡수해서
바삭함이 싹 사라져요.

아마도 쿠키는 다 물렁물렁하게 녹아서
밑에 가라앉았을 것 같네요!
오 근데 밑에서 보니까
음료 색깔이 굉장히 진해요.
괜히 초코탕 라떼가 아닌 듯(ㅎ)

초코탕 한 숟가락 후루룩~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음료 맛은 그냥 제티 타먹는 맛이네요!(;)
‘초코탕 라떼’라고 해서 더 진한
초코맛을 원했는데 평범한 맛이에요.
그래도 달달해서 당 충전은 될 듯!

얼음이 다 녹으니 약간 싱거워졌어요.
저 후퍼스 초코볼은 같이 주신 숟가락으로
떠먹어야만 해요. (약간 귀찮음)
크기가 빨대보다 커서 버블티처럼
후루룩 같이 먹기 실패!

재구매 의사 : 없음. 나는 더 달고 진한 초코맛을 원한다..!
별점 : ★★개반

(직접 구매해서 컵 바닥 보일 때까지
다 먹고 쓰는 솔직한 후기ㅋ.ㅋ)
숟가락이 없으면 먹기 힘들어서 그런지
초코볼에 손이 잘 안가요.

그리고 저는 후퍼스보단 몰티져스 파인 듯..
몰티져스가 올라갔으면 참 좋았을 텐데요!

초코력 만땅인 밥심 언니는
좀 더 진한 초코맛을 원해요.
제티는 집에서도 타먹을 수 있거든요.

재구매는 No.. ㅎ

다음에 더 맛있는
신제품으로 돌아오겠습니다~

Previous article햄버거집에 등장하자 주문 1순위로 등극했다는 메뉴
Next article해투 야간매점에서 레전드라고 불리는 메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