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00원…
국밥 먹을래?
파스타 먹을래?

파스타 좋아하시는 분~~~?요즘 코로나 때문에 외식도 잘 못하고 좋아하는 파스타도 먹으러 맘 편히 못 다니는데요ㅜㅜ강제 집순이가 되어 맨날 집밥 차리기도 너무 힘들죠ㅜ특히 파스타 하나 먹으려면 재료 손질부터 소스까지 다 만들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구요. 이런 귀차니즘을 해결해 주기 위한 제품을 파리바게뜨에서 출시했다고 해요! 전자레인지만 있으면 바로 완성되어 먹을 수 있는 ‘트러플 오일 까르보나라’, 바로 만나보실까요?

파리바게뜨는 언택트 시대에 맞춰 ‘가정식 대체식품(HMR)’을 출시하고 있는데요. 외식을 하지 않고도 집에 있는 전자레인지나 오븐을 이용하여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한 끼를 의미한다네요. 미트 소스 파스타, 치킨 로제 도리아, 쉬림프 로제 리조또 등등 선택의 폭이 은근 다양했는데요. 까르보나라 덕후라 ‘트러플 오일 까르보나라’로 정했답니다~

맨 밑에 있는 까르보나라 파스타! 신상이라길래 금방 찾을줄 알았는데, 한 4군데 전화해보고 구할 수 있었어요. 모든 매장에서 파는 게 아니라서 가시기 전에 전화해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처음에는 어딨는지 못 찾아서 우왕좌왕했는데 직원분이 아이스크림 밑에 있다고 하시더라구요ㅋㅋ맨 밑에 있어서 잘 안 보일 수 있으니 참고하세요~

이거 인기 좋냐고 물어보니->(0 -0;)라는 반응과 잘 모르겠다고 하셔서 조금 걱정되는데요. 트러플 오일 까르보나라의 가격은 7,500원이에요. 이 정도면 냉장식품인데, 가성비가 좋진 않네요. 과연 비싼 값을 톡톡히 할지 한 번 살펴보도록 할게요ㅋㅋ

오~겉에 사진만 보면 엄청 맛있어보여요ㅋㅋ무게는 그리 무겁지 않고 크기는 성인 손바닥 2개 합쳐놓은 정도? 였어요.

유통기한은 한 한 달 내외로 길지도 짧지도 않은 편이에요. 뒷면엔 영양정보와 칼로리가 적혀있는데요. 저는 정말 칼로리를 보고 너무나 놀랐답니다. 무려 1005 kcal!! 와..다 먹고 산책은 선택이 아닌 필수..ㅜ

꺼내서 길이와 무게를 각각 재 보았는데요! 길이는 세로 20cm, 가로 15cm로, 딱 적당한 크기였어요.

무게는 444g으로 꽤 나가더라구요.

이제 드디어! 조리를 해볼 텐데요. 조리법은 포장을 제거하고 뚜껑을 닫아 냉동 상태에서 약 9분~11분 돌려주면 된답니다. 다 돌리고 나서 꺼낼 때 엄청 뜨거우니 조심하세요~

짜란~저는 한 9분 정도 돌리고 왔는데요ㅎ일단 딱 열자마자 보이는 비주얼과 향은 합격! 트러플 냄새가 솔~솔~ 풍기더라구요.

안에 들어간 재료도 꽤 많아 보이고 양은 1인분으로 딱 적당해 보여요. 하지만 많이 드시는 분들한테는 적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네요.

파스타에 들어있는 양송이버섯과 베이컨! 버섯은 꽤 많이 들어가 있는데 베이컨은 몇 개 없어서 좀 아쉽더라구요ㅜ자세히 보면 검은깨도 솔솔 뿌려져 있네요.

이제 열심히 섞어볼 차례! 엄청 꾸덕꾸덕해서 섞기 좀 힘들었어요ㅋㅋ

파스타면이 생크림 때문에 꾸덕꾸덕하고 오일 때문에 미끌미끌하더라구요. 섞기 전에는 소스가 좀 많나 싶었는데 섞으면 섞을수록 없어지더라구요. 오일이 들어가서 그런지는 모르겠어도 소스 양이 너무 적었어요ㅜㅜ겨우 긁어모은 게 저 정도였어요.

본격적으로 돌돌 말아서 베이컨, 버섯까지 올려 야무지게 한입 먹어봤어요! 음…가격도 좀 있고 파리바게뜨라서 내심 기대했는데 조금 실망이었어요ㅜ재료들부터 말하자면 베이컨은 좀 짜더라구요. 흔히 아는 베이컨 맛이지만 거기서 좀 더 짠 정도,,?

오히려 버섯은 괜찮았어요. 식감도 적당히 물렁하니 부드럽고 맛있었어요. 간도 딱 맞고 트러플오일이 잘 베어져있어서 파스타랑도 잘 어울리더라구요ㅎ

버섯은 괜찮았지만 전체적으로 되게 짰..어요.. 까르보나라라서 생크림 맛이 많이 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트러플 오일의 맛이 더 강하더라구요. 생크림과 오일이 만나 더욱더 꾸덕꾸덕해져서 5분 만에 다 뿔고 떡져서 먹기 힘들었어요ㅋㅋ

반 정도 먹다 보니 이런 식으로 기름이 보이는데요. 이게 바로 트러플 오일인가 봐요. 이렇게 보니 확실히 생크림의 비율보다는 오일을 더 많이 넣었다는 게 느껴지네요. 그래서 그런지 너무 느끼해서 다 못 먹겠더라구요. 그리고 오일이 생각보다 파스타랑 잘 안 섞이고 계속 분리되더라구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재방문 의사: 없음. 7500원이면 든든하게 국밥이나 한 그릇 먹을 수 있겠네요.
별점: ★★

오늘은 파리바게뜨에서 출시한 파스타인 ‘트러플 오일 까르보나라’를 먹어보았는데요. 브랜드기도 하고 비싸기도 해서 내심 기대를 했지만,, 역시 빵집에선 빵만 사 먹는 걸로,, 요즘같이 외식도 하기 힘든 시기에는 안성맞춤이지만 가격, 양, 맛이 다 부족한 느낌이랄까..?

Previous article배라가 끝까지 우려먹고 있다는 BTS 아이스크림 후속작
Next article던킨 직원도 놀랐다는, 900원에 출시한 도넛 신상 정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