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로 국수를 먹는다고?!

안녕하세요, 밥심이에요~ 여름에 회도 한번 제대로 못 먹어봤는데 벌써 추워지기 시작하는 날씨가 애석하기만 한데요. 여러분은 혹시 연어 좋아하시나요?! 저는 회 중에서도 연어를 정말 좋아하는데 항상 한 점씩 밖에 못 먹는 게 아쉬운 적이 많았어요. 그런데 연어를 호로록 흡입할 수 있도록 만든 제품이 있다는 사실,, ๑◕‿‿◕๑ 너무 신기해서 바로 주문해 봤답니다!

제품 정보

그건 바로, 연어 국수! 유튜브 먹방에서 많이 사용될 만큼 핫한 메뉴이기도 한데요. 밥심이 빠질 수 없죠. ٩(•̤̀ᵕ•̤́๑) ૭✧ 연어국수라는 단어 자체가 굉장히 생소해서 직접 먹어보면 과연 어떨지.. 정말 궁금했어요ㅎㅎ 받아보니 정말 요렇게 연어가 손질된 상태로 오네요. 가격은 320g에 13,900원으로 밥심마켓에서 구매했어요. 흐음.. 그래도 연어인데 이 정도 가격이면 괜찮은 것 같아요.

1개를 구매하면 이렇게 연어국수에 만능 소스가 같이 오네요. 다른 부재료는 없어서 풍성하게 먹으려면 따로 곁들여 먹어야겠어요.

어떤 먹방러분들은 연어를 직접 손질하고 칼질해서 드신다는데, 이 연어국수는 주문해서 받으면 바로 먹기만 하면 돼서 간편하고 좋았어요. 심지어 전문 연어 칼잡이 분들이 직접 작업해 만든다고 하니 전문가분들을 믿고 그냥 먹기만 하면 되겠네요.ㅎㅎ

제품 조리

조리법.. 은 없네요ㅋㅋㅋ 정말 조리법은 따로 없고 포장을 뜯어주시고, 소스는 그대로 붓기만 하면 끝이에요.

받아서 뜯기만 하면 되는 이 간편함에 밥심의 귀차니즘마저 놀라버렸어요.(๑°ㅁ°๑)‼✧

그냥 그대로 포장만 뜯고 올려놓아도 침샘 자극하는 비주얼.. 저대로 판모밀처럼 찍어 먹어도 ok

갑자기 연어국수의 길이가 궁금해진 밥심. 바로 길이를 재 보는데 24cm 젓가락 길이와 같네요! 두께는 두꺼운 우동면 정도여서 이 정도면 국수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네요. ԅ(˙∇ ˙ ԅ)

▼ ▼ ▼ ▼ ▼ ▼ ▼ ▼ ▼ ▼ ▼ ▼ ▼ ▼ ▼ ▼
호로록 회로 먹는 연어국수 자세히 보기

연어를 좋아하지만 이런 비주얼은 처음이라 낯설기도 했어요ㅋㅋㅋ 그래서 부재료로 양파와 무순을 곁들여 먹었답니다. 연어 먹을 때 빠질 수 없는 케이퍼와 초생강을 같이 곁들여 먹어도 맛있을 것 같아요!

만능소스는 보기에 색이 진해서 굉장히 짤 것 같은 느낌이었는데, 짠맛보다는 감칠맛이 메인이었어요. 전혀 자극적인 맛이 아니라서 푹푹 찍어 먹기 딱 좋은 정도. 그래서 이름이 만능소스인가..? ( ˙º̬˙ )و

그래도 말이 연어국수니까 나름 국수처럼 담아보니, 아무래도 재료가 연어라서 그런지 역대급으로 고급진 느낌ㅋㅋㅋ 정말 국수계의 명품이라고 불릴만하네요!

그대로 들어 올려서 호로록 흡입하고 싶어지지 않나요.. ヘ(゜Д、゜)ノ

▼ ▼ ▼ ▼ ▼ ▼ ▼ ▼ ▼ ▼ ▼ ▼ ▼ ▼ ▼ ▼
호로록 회로 먹는 연어국수 자세히 보기

아무래도 만능소스는 간장베이스이기 때문에 간장보다 초장에 찍어 먹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돌돌 말아서 초장을 뿌려먹는 것도 추천드려요!

그렇다고 국수로만 먹으라는 법은 없으니 밥 위에 얹어서 연어 덮밥으로 먹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얹는 순간 고급 일식당 느낌 나는 비주얼에 감탄하게 된답니다. 연어 is 뭔들,, ✦‿✦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장점

연어는 자칫하면 비린내가 나기 쉬운데 비린내가 하나도 안 난다는 점이 정말 좋았어요. 그만큼 신선하다는 말이겠죠? 그리고 전문가의 손질을 거쳐와서 믿고 먹을 수 있다는 점, 저희는 다른 손질이 필요 없이 바로 뜯어서 먹기만 하면 된다는 점도 큰 장점이라고 생각해요. 이런 창의적인 제품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

아쉬운 점

생각보다 연어의 양이 많아서 좋았지만, 부재료가 없어서 아쉬웠어요. 원하시는 분들은 따로 추가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Previous article오징어게임 광고 불발되고 이갈았다는 깐부치킨 신메뉴
Next article가을 맞아 야심 차게 준비했는데, 반응 갈린다는 신상 샌드위치 실물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