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부쩍 따뜻해지더니 벌써 봄이 왔나 봐요! 스타벅스에서 체리블라썸 음료가 출시되었더라고요. (스타벅스 신메뉴 때문에 봄이 온 걸 안 1인;ㅎ) 궁금한 걸 못 참는 밥심언니가 안 먹어 볼 수 없겠죠? 과연 만족스러운 신제품일지 함께 보시죠!

스타벅스 매장에 들어서자마자 눈길을 끌었던 체리블라썸 MD 들! 욕심 안 부리고 딱 한 개만 갖고 싶어요.

컵 홀더에도 벚꽃이 만개했어요. 진짜 꽃놀이 대신 컵홀더에 핀 꽃으로 만족하는 걸로^^

밥심언니가 구매한 건 루비 석류 젤리 크림 프라푸치노에요. 가격은 Tall 사이즈 기준 6,300원이에요. 조금 비싸지만 봄이 온 기분 내는 거죠 뭐 ㅎㅎ

주문한 음료가 나왔어요. 근데 이름이 너무 길지 않나요? ‘루비 석류 젤리 크림 프라푸치노’라니, 주문하다가 하루가 다 갈 것 같아요. 조금 줄여도 될 것 같은데요.(ㅎㅎ)

비주얼이 심장을 저격해요. 분홍 분홍 한 것을 보니 딸기 맛일 것 같기도 하고요. 밑에 빨간색 젤리가 가득 담겨있어요. 아마 석류 젤리? 일 것 같아요.

크림 프라푸치노 니까 크림 먼저! 그냥 평범한 휘핑크림 맛이고 위에는 알록달록한 초콜릿이 뿌려져 있어요. 너무 얇고 작아서 초콜릿 맛이 날 듯 말 듯 ..!

슥슥 섞어서 드링킹 해보겠습니다. 휘핑크림이 녹으니 빠르게 저어봤어요. 크림이 다 뭉개지도록 저으면 약간의 희열이 느껴지는.. 저만 그런가요?(머쓱)

음료 밑에 깔려있던 젤리를 종이 빨대로 힘들게 꺼내 보았어요. (오랜만에 집중했네) 뷔페에서 먹을 수 있는 몽글몽글한 젤리에요. 굉장히 말랑말랑해서 빨대로도 쉽게 먹을 수 있어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첫 입을 마시고 왜 이렇게 밍밍하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분홍색 음료는 진짜 딸기 맛이 아니라 인공적인 딸기맛이 났어요. 딸기 우유보다는 살짝 상큼한 정도였는데요. 단맛이나 신맛이 강하지 않아서 재료가 덜 들어갔나..?라고 생각될 정도였어요.

단것을 싫어하시고 심심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맘에 드실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밥심언니는 더 달고 상큼한 것을 원한다..!

석류 젤리는 딱 보이는 그대로 몽글몽글한 맛이네요. 석류 맛은 5% 정도 밖에 안 느껴지는 약간 상큼한 젤리지만, 밍밍한 딸기 음료와 젤리를 함께 먹으니 그나마 먹을 만해요. 음료가 밍밍하다 보니 젤리가 더 들어있어도 좋았을 것 같아요.

재구매 의사 : 절대 없음. 한 번 먹어봤으니 끝! 비주얼만 예쁘지 맛은 내 취향이 아님…
별점 : ★★개 반

오늘은 스타벅스의 체리블라썸 신제품을 먹어보았어요. 예쁜 비주얼을 맛이 따라가지 못하네요. 그래도 한 번 먹어봤으니 저는 만족해요. 다음에는 안 사 먹을 거지만.. ㅎ 그럼 다음에도 새로운 음식으로 찾아올게요~!

Previous article자취생의 현실적인 밥상, 가성비 좋아서 박스째 구매한다는 메뉴
Next article츄로스 안에 상상하지 못한 것을 넣어버렸다는 음식의 정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