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체리 맛은요…

디저트 맛집이라 불리는 프랜차이즈 카페 투썸플레이스! 밥심도 평소에는 음료보단 케이크 먹으러 자주 들리는데요 ㅎㅎ 오랜만에 음료를 목적으로 방문해 보았어요. 주인공은 바로 체리 프라페입니다~ 홍차 시리즈와 뱅쇼랑 같이 출시되었다고 하는데요. 개인적으로 체리를 굉장히 좋아해 기대가 됩니다! 얼른 같이 확인해보아요~!

사실 체리는 여름 제철과일인데 겨울에 음료로 출시해서 조금 놀랐어요! 색상이 빨강이라 그런 걸까요?(๑´ސު`๑)

제품 정보

체리 시럽의 양이나 과육은 별도의 추가는 불가능하다고 하셨어요! 가격은 6,000원입니다ㅎㅎ

위에 올라가는 체리 과육은 양도 많고 알 자체도 작지 않은 크기였어요.

밑에는 과육 없이 시럽만 깔려있어요ㅎㅎ 시럽도 듬~뿍

음료를 먹기 전에 체리만 먹어봤는데, 조금 저렴한 통조림 속 체리 맛이 났어요.

배라 체리쥬빌레나 체리의 본연의 맛이 아니라 인공적인 맛이 조금 있었어요. 체리향 사탕 같은 느낌?

밀크 프라페는 자체는 달달하니 맛있었어요ㅎㅎ 체리 시럽 부분이랑 같이 먹을 땐 바닥에 깔린 시럽이 상큼하게 오다가 밀크 프라페의 부드러우면서 차가운 단맛으로 끝나요!

이제 쉐킷 쉐킷 섞은 후 다시 맛을 봐볼차례~

섞으니까 영락없는 체리마루, 체리쥬빌레 색상이네요ㅋㅋ 완전히 섞으면 밀크 프라페의 단맛보다는 체리 시럽의 맛이 강한 편이에요. 밀크 프라페 2, 체리 시럽 8 정도의 맛이랄까요? 인공적인 시럽 맛은 어쩔 수 없이 계속 올라왔어요ㅠ 이걸 마시니, 체리쥬빌레가 맛있는 거였구나를 다시 깨달아요….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재구매 의사 : 없음, 인공적인 시럽 맛이 밥심한테는 조금 불호였어요ㅠ
별점 ★★개 반

체리 과육이나 시럽 양은 정말 혜자스럽게 아끼지 않고 넣어주신 것 같아요. 하지만 맛 자체가 조금 저렴한..? 시럽 맛이라 오히려 시럽 양이 조금 적었으면 괜찮았을까 하는 생각도 살짝 들었어요.

먹고나면, 배스킨라빈스가 체리쥬빌레가 떠오른다는 말이 몸소 실감나더라구요. 인공적인 향 때문에 밥심에겐 조금 불호였던 걸로ㅠㅠ 평소 ‘체리향 사탕’등 을 즐겨 드시는 분이라면 괜찮게 드실 수 있을 것 같아요. (•̀ᴗ•́)و ̑̑

Previous article‘이젠 그만 좀 해라’ 6번째 콜라보에 반응 역전되었다는 신상 근황
Next article소문 안난게 신기하다, 멕시카나 알바생이 손꼽는다는 메뉴
안녕하세요! 편의점 전문 에디터 밥심이에요. 편의점의 트랜디한 신상과 함께 꿀조합 레시피를 탐구하고 편의점 브랜드의 동일 제품군들의 맛차이를 꼼꼼하게 비교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