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일단 차는 렌트했고, 운전은 누가 할래?”

최진욱 기자 조회수  

어린 시절, ‘자율주행차’는 매년 진행됐던 ‘과학 상상화 그리기’의 단골 주제 중 하나였다. 운전자 없이 자동차가 알아서 핸들과 가속페달, 브레이크를 조작해 목적지까지 찾아간다는 것은 그 당시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기술이었기에 현실에서 볼 수 있을 거라는 기대는 사실 크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자율주행차는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게 됐다. 자동 브레이크, 속도 조절 등과 같은 운전 보조 기능부터 자동 핸들 제어까지, 이제 다양한 자율주행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카가 우리 곁에 함께하고 있다.   

자율주행 시장은 이미 2020년부터 본격적인 성장세에 진입하며 세계 모두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네비건트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자율주행차 시장 규모는 2035년 1조 2,00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국자동차기술학회(SAE)는 자율주행차의 발달 수준을 아래와 같이 레벨 0부터 레벨 5까지 6단계로 나누고 있다.

레벨 0 – 자율주행 기능 없는 일반차량
레벨 1 – 자동 브레이크, 자동 속도 조절 등 운전 보조기능
레벨 2 – 부분 자율주행, 운전자의 상시 감독 필요
레벨 3 – 조건부 자율주행, 자동차가 안전 기능 제어, 탑승자 제어가 필요한 경우 신호
레벨 4 – 고도 자율주행, 주변 환경 관계없이 운전자 제어 불필요
레벨 5 – 완전 자율주행, 사람이 타지 않고도 움직이는 무인 주행차

국내는 지난 2019년에는 안전기준, 2020년에는 보험제도가 마련되면서 레벨 3 자율주행차 출시와 운행이 가능해진 상태다. 미국의 경우, 이미 레벨 4~5 자율주행 시범사업에 돌입했다.

이처럼 자율주행 시장이 빠르게 발전함과 동시에 차량이 이동 수단을 넘어 또 하나의 생활공간으로 인식되는 큰 변화도 나타나고 있다. 자율주행을 통해 안전하고 쉬운 이동이 약속되면서 운전의 재미보다 다른 것들에 관심을 가지는 차주들이 늘어난 탓이다.
 
대표적으로는 편안하고 고급스럽게 차량 내 머물 수 있는 ‘거주성’과 차내 전장 장비가 발전하면서 휴식 및 엔터테인먼트를 위한 요소들이 주는 ‘편의성’, 차량 내 공간을 잘 활용할 수 있는 ‘공간 활용성’ 등에 관심을 가지는 차주들이 많다. 이에 덧붙여 차에서 내렸을 때 차주가 느끼는 심리적 만족감인 ‘하차감’ 등도 차량을 선택하는데 큰 요인이 되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 이와 같은 새로운 트렌드를 가져오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 이 기술이 접목된 대표적인 차량에는 어떤 모델들이 있을까?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판매량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테슬라는 자율주행으로도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이다. ‘모델3’는 2020년 국내 출시된 테슬라의 대표적인 전기차 모델이다. 지난 2021년 새롭게 라인업이 정비됐다. 모델3를 비롯한 테슬라의 차량에는 자율주행 레벨 2에 해당하는 장치인 ‘오토파일럿(Autopilot)’이 있다. 오토파일럿은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하며 주행하는 TACC(Traffic Aware Cruise Control), 차선 유지를 돕는 오토스티어(Autosteer) 등차량의 제동, 가속, 조향 등을 돕기 때문에 운전자의 운전 피로도를 크게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테슬라의 가장 비싼 운전자 지원 옵션인 FSD(Full Self Driving)는 신호등과 교통 표지판에 따라 차량을 멈추거나 속도를 조절하는 기능, 내비게이션 경로를 기반으로 고속도로 진출로 및 출구로 안내하는 ‘오토파일럿 내비게이션(Navigate on Autopilot)’ 등을 추가로 갖췄다. 테슬라는 FSD를 완전 자율주행 레벨 5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지속적인 개발 중에 있다.

모델3는 L자형 헤드램프에 라디에이터 그릴이 없고 전체적으로 날렵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로 인해 세련되고 하이테크 적인 느낌을 줘 외적인 외모만으로도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차체의 크기는 전장 4,695mm, 전폭 1,850mm, 전고 1,430mm, 축거 2,875mm이며 모델3 RWD 기준 주행거리는 429km다.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호평일색인 차 ‘아이오닉5’는 현대가 선보인 대표적인 전기차다. ‘2022 세계 올해의 자동차(2022 World Car of the Year)’를 비롯해 여러 상을 휩쓴 바 있는 아이오닉5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 Global Modular Platform)를 기반으로 넓은 공간성과 유연성을 확보, 운전자와 승객에게 편안한 드라이브 경험을 선사한다.

아이오닉5의 차체 크기는 전장 4,635mm, 전폭 1,890mm, 전고 1,605mm이며 외관 디자인은 전기차답게 날렵하고 세련됐다. 실내는 풀터치 방식의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스크린과 전기차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12인치 디지털 계기판 등으로 꾸며졌고 승객이 마음대로 공간을 변경할 수 있도록 디자인된 마그네틱 대시보드와 이동식 콘솔이 특징이다.

아이오닉5에는 자율주행 레벨 2에 해당하는 ‘HDA2(고속도로 주행 보조 기능)’ 기술이 탑재됐다. 레벨 2부터는 차량의 속도와 방향을 스스로 제어하는 단계로 ADAS(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 시스템이 부분적으로 자동화돼 운전을 돕는다. HDA2 탑재 차량은 스티어링 휠을 잡고 원하는 차선으로 방향지시등을 작동시킬 때 차량이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한다.

1972년 이래 글로벌 판매량 800만 대 이상을 달성한 BMW의 대표적인 세단 5시리즈의 7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2020년 출시됐다. 특히 5시리즈는 국내에서 인기가 높아 BMW가 새롭게 출시되는 ‘뉴5시리즈’의 공개를 수입차 업계 최초로 한국에서 진행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뉴5시리즈는 디자인이 변화된 모델이다. 전면 키드니 그릴을 감싸고 있는 프레임이 통합된 형태로 디자인됐고 양옆 헤드라이트에는 L자형 주간주행등이 적용됐다. 후면부의 램프와 배기구 디자인도 변경됐다. 차체는 전체적으로 커졌다. 전장이 4,965mm로 기존 대비 30mm가량 길어졌다. 폭도 10mm 증대됐다.

무엇보다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인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플러스’가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로 업그레이드됐다.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의 핵심 기능은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로 일정 속도만 유지해주던 과거의 크루즈 컨트롤과 달리, 전방 차량과의 거리에 따라 자동으로 가속과 제동을 조절해준다. 또한 충돌이 예상되면 시청각 정보와 함께 스스로 제동을 걸기 때문에 사고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차량이 스스로 차선을 변경해 주는 ‘차선변경 어시스트’와 방향지시등이 작동되지 않은 상태에서 차선을 넘어가는 것을 방지하는 ‘차선유지 어시스트’도 있어 운전자의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SF 판타지 영화에서나 나올 것 같던 자율주행차는 마치 스마트폰과 같이 이제 누구나 누릴 수 있는 상용화의 단계를 향해 나아가는 중이다. 아직은 레벨 2에서 레벨 3 사이를 오가는 정도지만, 머지않아 레벨 3, 4, 5의 자율주행차 출시도 기대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 부처도 이에 발맞춰 제도와 법률 개선을 활발히 논의 중이다.
 
혹시 자동 브레이크나 자동 속도 조절 등으로 운전을 보조해주는 레벨 1 자율주행 기능이나 부분 자율주행으로 운전자의 피로도를 크게 경감시켜주는 레벨 2 자율주행 기능을 경험해보고 싶은 이가 있는가? 그렇다면, KB차차차 장기렌터카로 자율주행 기능이 탑재된 차량을 렌트해보는 것을 추천한다. KB차차차 장기렌터카는 앞서 다룬 차량을 포함한 다양한 차량의 견적을 비교해볼 수 있다. 실시간 재고 확인도 물론 가능하다.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는 자율주행 기술, KB차차차 장기렌터카와 함께 모두 모두 누려보자!

최진욱 기자
jinwk00@singleliving.kr

댓글0

300

댓글0

[더블애드] 랭킹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더블애드] 공감 뉴스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 콤팩트 SUV 한계를 뛰어넘다 코나 일렉트릭 국내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암호명 “대구센터” … 007 뺨치는 쿠팡 블랙리스트 입수(+내용)
  • “적은 월급때문만 아니었다”요즘 2030세대 공무원이 떠나는 현실 이유
  • 딸 찾으려다가 ‘1000억 원 잭팟’ 터졌다…살얼음 맥주 시장의 전설
  • 제주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남자가 돌연 배우로 전향한 계기
  • 친구 없어서 화장실에서 밥먹던 ‘외교관 딸’의 최근자 모습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 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성숙한 미모로 “대학생들한테 대시받았다”던 초등학생의 현재
  • 무려 ‘보이프렌드·몬스타엑스 데뷔조’ 출신이었다는 배우 누구?
  • ‘중앙대 연영과 여신’으로 불릴 정도로 예뻤다는 여대생, 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제2의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누구냐면요
  • 너무 말라서 처음 만난 상대 배우조차 경악했었다는 여배우

[더블애드] 인기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더블애드] 추천 뉴스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 콤팩트 SUV 한계를 뛰어넘다 코나 일렉트릭 국내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암호명 “대구센터” … 007 뺨치는 쿠팡 블랙리스트 입수(+내용)
  • “적은 월급때문만 아니었다”요즘 2030세대 공무원이 떠나는 현실 이유
  • 딸 찾으려다가 ‘1000억 원 잭팟’ 터졌다…살얼음 맥주 시장의 전설
  • 제주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남자가 돌연 배우로 전향한 계기
  • 친구 없어서 화장실에서 밥먹던 ‘외교관 딸’의 최근자 모습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 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성숙한 미모로 “대학생들한테 대시받았다”던 초등학생의 현재
  • 무려 ‘보이프렌드·몬스타엑스 데뷔조’ 출신이었다는 배우 누구?
  • ‘중앙대 연영과 여신’으로 불릴 정도로 예뻤다는 여대생, 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제2의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누구냐면요
  • 너무 말라서 처음 만난 상대 배우조차 경악했었다는 여배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