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요즘 뚜쥬에서 보이면 무조건 구매하고 봐야한다는 초코빵 실물

권다울 기자 조회수  

쌉싸름한 초코의 맛과
쫀득한 페스츄리

진한 초콜렛으로 뒤덮인 생김새의 빵. 이 빵이 중국에서 열풍을 몰고 심지어 대만에서까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하는데요, 초콜릿이 가득 담긴 이 패스츄리는, 겉에도 초콜릿을 바르고 초콜릿 파우더까지 뿌려진 초코의 결정체라고 할 수 있는 빵입니다. 때문에 먹을 때 손과 입에 초코 범벅이 된다고 하여 ‘더티 초코’ 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그런데 이 ‘더티 초코’가 뚜레쥬르에서 출시되었다고 하는데요. 오늘 밥심 언니는 따끈따끈 신제품, ‘겹겹이 초코 퐁당’을 먹어봤습니다. 그럼 바로 가보실까요?

제품정보
겹겹이 초코 퐁당 2,700원

겹겹이 초코 퐁당은 한눈에 봐도 두툼한 두께의 초코 페스츄리에요. 325칼로리고 2700원이에요. 더티 초코의 원조 아우어 베이커리의 더디 초코는 4700원인데 비해 가성비 있는 가격이에요. 초코와 코코아 파우더로 뒤덮힌 모습이 보기만 해도 달달함이 느껴지네요.

측면을 보면 패스츄리의 결이 더 잘 보여요. 코코아 파우더가 초코 크림이 마른 후에 뿌려져서 그런지 가루 날림이 심하고 정말 주변이 금방 더러워지네요..ㅎ 먹다가 재채기라도 하거나 숨을 크게 쉬면 옷에 가루나 날려 더러워질 수 있으니 조심!

더티 초코의 무게를 재어 보았는데요! 종이 박스 포함 108그램 정도로예요. (박스무게가 10g 정도였던 것 같아요.) 아직 홈페이지에 정보가 안 올라와서 이게 평균인지 모르겠네요.

크기를 재어 보았을 때 길이는 약 9.5cm로 나름 작지 않은 크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아주 크다고는 못하겠지만 하나만 먹어도 너무 달아서 적당할 것 같다는 생각이 조금 드네요ㅎㅎ…

파이는 식감이 매력있는 아이인거 다들 아시죠? 빵의 높이가 높을 수록! 씹을 때, 그 매력은 더욱 커진다는 사실! 겹겹이 초코 퐁당의 높이는 약 5.3cm정도로 나쁘지 않은 기록을 보여줬습니다.

본격 먹방 타임

겉모습을 자세히 봤으니 이제 내부를 살펴보아야겠죠? 지체하지 않고 바로 칼로 잘라 보았는데요. 패스츄리 특성상 겹겹으로 쌓인 반죽 때문인지 자르기가 조금 힘들었어요. 어느정도 힘을 주고 잘라야한달까… 포크로 먹을 때는 조금 불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반으로 자르는 것 보다 결대로 뜯어서 먹는 편이 훨씬 수월할 것 같아요.

반으로 자른 모습이에요. 안에 초코 크림이 생각보다 푸짐하게 들어있어 보기에도 먹음직스럽더라구요. 빵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이 정도면 충분히 달콤한 초코맛을 즐길 수 있을 것 같아요.

겹겹이 쌓여있는 패스츄리 반죽이 꽤나 두툼해요! 패스츄리의 겉 부분은 초코 코팅으로 인해 한층 더 두꺼워 보이네요. 가운데에 들어 있는 초코 크림의 양도 패스츄리 두께 못지 않게 넉넉하게 들어있는 모습입니다.

크림빵을 실제로 열어보면 넉넉하지 않은 크림 양에 실망할 때가 많은데요, 이 겹겹이 초코퐁당은 실망스럽지 않은 비쥬얼을 자랑했어요.

크림은 검은색에 가까운 진한 갈색이고 꾸덕꾸덕한 초코 크림이었어요. 스푼으로 떠 보았을 때도 흐물흐물 하지 않은 쫀쫀한 제형이었어요. 하지만 혀가 아릴 정도로 달지는 않고 기분 좋은 달달함이 느껴지는 초코맛이었답니다!

에디터의 주관적인 총평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겉바속촉’ 패스츄리었어요. 겉 부분의 빵과 초코가 굳어 바삭하고 달콤한 맛이고 안 쪽은 촉촉한 여러 겹의 패스츄리와 함께 쫀득한 크림이 맛을 잘 느낄 수 있었어요.

크림도 싼 맛이 아니라 입에서 겉돌지 않고 딱 진한 초코 가나슈 같았어요. 겉 부분에 묻은 쌉싸름한 코코아 파우더 덕분인지 단걸 많이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적당히 달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정도였어요.

별점 ★★★★☆

재구매 의사 : 있음! 진한 초코가 다시 생각날 것 같은 맛이었어요.

금세 더러워져서 먹기 불편하다는 점이 있지만, 평소 단 것을 좋아하는 밥심 언니한테는 맛 하나로 보면 다시 재구매해서 먹고싶을 정도로 잘 만든 제품인 것 같아요. 우유나 라떼, 또는 아메리카노와 함께 드시는 것을 추천해요.

당이 부족한 하루, 초코 파우더와 꾸덕한 크림이 가득한 빵으로 활기찬 하루를 시작해보시는 건 어떠신가요? 한 번 먹으면 깊은 초코 향과 맛을 잊을 수 없는! 달달 그 자체였던 겹겹이 초코빵이었습니다.

권다울 기자
fv_editor@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더블애드] 랭킹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더블애드] 공감 뉴스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 콤팩트 SUV 한계를 뛰어넘다 코나 일렉트릭 국내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말 타던 사고뭉치 막내아들에서 MZ 경영인으로 성장한 재벌 3세
  • 독일, 일본 의사들은 의대 증원할 때,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반응)
  • 잡음 끊이지 않는 ‘한국 축구협회’, 과거 논란들 파헤쳐봤더니…
  • 목포 현대조선소로 견학 온 ‘일본 고교생들’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젠 하나밖에 안남아 …” 정찬성이 은퇴 경기에서 글러브 도둑맞은 이유
  • 이강인 선수 에이전시의 실체는 가족…왜 부모가 운영에 나섰을까?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한때 운동 관두고 뉴질랜드에서 생선 손질하던 한국 남성…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현재자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요즘 제가 대세죠”
  • 전재산 32만원 탈탈 털어 산 반지로 프로포즈하던 무명배우, 지금은?
  • 너무 예뻐서 이틀에 1번씩 고백받았다는 여배우의 전성기 시절

[더블애드] 인기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더블애드] 추천 뉴스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 콤팩트 SUV 한계를 뛰어넘다 코나 일렉트릭 국내 출시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말 타던 사고뭉치 막내아들에서 MZ 경영인으로 성장한 재벌 3세
  • 독일, 일본 의사들은 의대 증원할 때, 한국과는 많이 달랐다…(+반응)
  • 잡음 끊이지 않는 ‘한국 축구협회’, 과거 논란들 파헤쳐봤더니…
  • 목포 현대조선소로 견학 온 ‘일본 고교생들’이 화들짝 놀란 이유
  • “이젠 하나밖에 안남아 …” 정찬성이 은퇴 경기에서 글러브 도둑맞은 이유
  • 이강인 선수 에이전시의 실체는 가족…왜 부모가 운영에 나섰을까?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한때 운동 관두고 뉴질랜드에서 생선 손질하던 한국 남성…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현재자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요즘 제가 대세죠”
  • 전재산 32만원 탈탈 털어 산 반지로 프로포즈하던 무명배우, 지금은?
  • 너무 예뻐서 이틀에 1번씩 고백받았다는 여배우의 전성기 시절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