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뜨거운 소형 SUV 시장 코나 VS 셀토스 승자는 누구?

권버들 기자 조회수  

최근 소형 SUV 시장이 다시 불타오르고 있다. 2019년 첫 출시 이후 지금까지 소형 SUV의 1위를 지킨 셀토스는 페이스리프트를 진행했고 셀토스로 인해 아쉬운 실적을 내고 있던 코나는 풀체인지를 통해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다.

두 모델은 형제 차이지만 서로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어 소비자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같으면서도 다른 두 모델 서로 비교해 보는 시간을 가져보도록 하자.

먼저 외관부터 비교해 보자. 코나의 전면 디자인은 스타리아에서 시작해 그랜저에도 적용되었던 신규 패밀리룩이 적용되었다. 전면 상단에는 일자로 쭉 이어진 주간주행등이 존재하며 아래쪽에 삼각형 형태로 헤드램프가 적용되어 있다. 그릴이 상당히 아래쪽에 있고 중간이 텅 비어 있는데 전기차를 먼저 디자인한 뒤 이를 기반으로 내연기관차를 디자인해서 그렇다.

또한 액티브 그릴 셔터가 적용되어 있어 평상시에는 닫혀 있다가 냉각이 필요할 때 열린다. 또한 그릴 부분을 꽤 과감하게 디자인하여 오프로더의 면모도 살렸다.

측면은 투싼 축소형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투싼과 닮았다. 루프 라인과 쿼터 글라스 벨트라인에 적용된 가니쉬, 휠 하우스가 많이 닮았으며 캐릭터 라인은 Z자 형태로 속도감을 강조하고 있다.

후면은 전면과 일체감 있게 디자인되었다. 일자형 미등이 쭉 이어져 있으며 헤드램프와 동일한 위치에 유사한 디자인으로 브레이크등과 방향지시등 후진등이 자리 잡고 있다. 차체 하단에는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어 있다. 전체적으로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보인다.

반면 셀토스는 현대적인 매력이 있다. 전면에 와이드 한 타이거 페이스 그릴이 적용되어 있으며 양쪽에 헤드램프가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주간주행등이 그릴 사이를 파고들어 강렬한 느낌을 보여준다.

측면은 코나에 비하면 비교적 모던한 편이다. 캐릭터 라인도 강렬하지 않고 휠 하우스도 적당한 굵기를 가졌다. 대신 쿼터 글라스는 코나보다 넓게 되어 있어 개방감은 셀토스 쪽이 더 좋다.

후면은 가장자리에 있는 테일램프가 일자로 연결된 모습이며 범퍼는 코나와 달리 블랙 하이그로시 바탕이 적용되어 더 고급스러운 느낌이 난다. 차체 하단에는 코나와 마찬가지로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되어 있다.

두 모델 모두 디자인 특화 사양이 존재한다. 코나는 N라인이 있어 더욱 스포티한 외관으로 구성할 수 있으며 셀토스는 그래비티 트림으로 더욱 강렬한 인상을 선사할 수 있다.

두 차는 형제차 이지만 실내 분위기는 완전히 다르다. 코나는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만큼 기존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지고 미래지향적이고 하이테크함을 강조하고 있다.

12.3인치 계기판과 디스플레이가 이어진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동급 최초로 적용되었고 그랜저에 적용된 신규 UI가 코나에도 적용되었다. 스티어링 휠은 기존 보다 슬림해진 디자인을 두고 있으며 현대 엠블럼은 적용되지 않았다. 변속기는 스티어링 휠 뒤에 자리 잡고 있다.

센터 콘솔에는 USB C타입 충전 포트와 데이터 통신 포트가 있으며 무선 충전 기능, 열선/통풍 버튼, 드라이브 버튼 등이 배치되어 있다.

특히 기존 코나는 2열 공간이 아주 아쉬웠는데 완전히 변경되면서 차가 대폭 커져 2열 공간이 많이 개선되었다. 성인 남성이 앉아도 부족함이 없으며 차가 커진 만큼 차박에도 더 유리해졌다.

셀토스는 아무래도 2019년에 출시된 차를 다듬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보니 어느 정도 연식이 된 느낌이 나지만 기본적으로 젊은이의 취향에 맞게 디자인되어 있어 대체로 호평하는 편이다.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 모두 10.25인치 크기를 가졌으며 송풍구 디자인은 대시보드와 따로 구분된 편이다.

센터패시아 버튼은 코나와 반대로 위쪽에 공조 버튼이 아래쪽에 미디어 버튼이 존재하며 센터 콘솔에 USB 충전기, 다이얼식 변속기, 드라이브 모드, 열선/통풍 버튼 등이 존재한다.

도어 트림은 코나보다 고급스럽게 디자인되어 있다. 도어 핸들을 투박하지 않고 고급스럽게 잘 디자인했으며 윈도우 조작부에 경사를 줘 조작감을 향상했다. 게다가 스피커 역시 코나는 하단에 있는 반면 셀토스는 약간 위쪽에 자리 잡고 있어 더 유리하다.

2열은 출시 때부터 차급 대비 넓은 공간으로 호평받아 왔다. 그 덕분에 소형 SUV의 1인자로 뚝 설 수 있었다. 넓은 공간을 가진 만큼 실용성이 매우 우수하다.

이전까지는 코나보다 셀토스가 훨씬 컸지만 코나가 완전히 변경되면서 셀토스만큼 커졌다. 코나의 크기 제원은 전장 4,350mm, 전폭 1,825mm, 전고 1,580mm, 축간거리 2,660mm이다.

셀토스는 전장 4,390mm, 전폭 1,800mm, 전고 1,600mm, 축간거리 2,630mm이다. 전폭과 휠베이스는 코나가 더 크고 전장과 전고는 셀토스가 더 크다.

두 차량은 형제차인 만큼 파워 트레인을 공유한다. 기본으로 장착되는 2.0 가솔린 자연 흡기는 149마력 18.3kg.m를 발휘하며 주력 모델인 1.6 가솔린 터보는 198마력 27.0kg.m를 발휘한다. 변속기는
2.0 가솔린 모델에 CVT가 탑재되며 1.6 가솔린 터보에 8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된다.

하이브리드는 코나에만 존재한다. 기아에는 친환경 전용 모델 니로가 있기 때문에 셀토스에는 하이브리드를 추가하지 않았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1.6 자연 흡기 엔진에 전기모터를 추가했으며 합산 최고 출력은 141마력 합산 최대토크는 27.0kg.m이다.

옵션은 풀체인지 모델인 코나가 당연히 더 좋을 수밖에 없다. 동급 최초로 12.3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었고 디지털 키 2 터치, e- 하이패스, 후면 방향지시등까지 모두 LED 적용, 조수석 워크인 디바이스, 19인치 휠이 있다.

하지만 셀토스도 만만치 않은 구성을 보여주고 있다. 지능형 안전 기술은 코나와 동일하게 들어가 있고 디스플레이 크기가 10.25인치로 코나보다 작을 뿐이지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는 적용되어 있다. 그 외 전동 트렁크, 풀 LED 헤드램프, 후측방 모니터, 빌트인 캠 등 대부분의 사양은 코나와 동일하게 적용되어 있다. 심지어 코나에는 없는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셀토스에는 있다. 또한 셀토스는 2.0 가솔린을 선택해도 사륜구동을 추가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두 차량의 가격을 비교해 보자. 코나는 2.0 가솔린 가격이 모던 2,468만 원, 프리미엄 2,690만 원, 인스퍼레이션 3,029만 원이며 1.6 가솔린 터보는 모던 2,537만 원, 프리미엄 2,759만 원, 인스퍼레이션 3,097만 원이다. 1.6 하이브리드는 모던 2,983만 원, 프리미엄 3,154만 원, 인스퍼레이션 3,468만 원이다.

셀토스는 2.0 가솔린이 트렌디 2,062만 원, 프레스티지 2,361만 원, 시그니처 2,552만 원이며, 1.6 가솔린 터보는 트렌디 2,160만 원, 프레스티지 2,459만 원, 시그니처 2,651만 원이다. 트림 가격은 셀토스가 더 낮지만 기본 적용된 옵션도 더 적은 점을 감안하자.

권버들 기자
fastad3@fastviewkorea.com

댓글0

300

댓글0

[Featured] 랭킹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Featured] 공감 뉴스

  • 출시 8일 만 사전계약 '1만 대 달성'흥행 대성공 대형 SUV 기아 EV9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암호명 “대구센터” … 007 뺨치는 쿠팡 블랙리스트 입수(+내용)
  • “적은 월급때문만 아니었다”요즘 2030세대 공무원이 떠나는 현실 이유
  • 딸 찾으려다가 ‘1000억 원 잭팟’ 터졌다…살얼음 맥주 시장의 전설
  • 제주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남자가 돌연 배우로 전향한 계기
  • 친구 없어서 화장실에서 밥먹던 ‘외교관 딸’의 최근자 모습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 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성숙한 미모로 “대학생들한테 대시받았다”던 초등학생의 현재
  • 무려 ‘보이프렌드·몬스타엑스 데뷔조’ 출신이었다는 배우 누구?
  • ‘중앙대 연영과 여신’으로 불릴 정도로 예뻤다는 여대생, 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제2의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누구냐면요
  • 너무 말라서 처음 만난 상대 배우조차 경악했었다는 여배우

[Featured] 인기 뉴스

  • 2023년 2분기, 2023년 상반기 KB차차차 실적 정리
  • 새롭게, SUV의 감각을 넓히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풀체인지 출시
  • 플래그십 전기차의 양대산맥, BMW i7 VS 메르세데스-벤츠 EQS 분석
  • 국산 전기차의 대표주자, 아이오닉 5 VS EV6
  • 환골탈태한 국민차, 쏘나타 디 엣지 출시
  • 자동차를 편하게 운용하는 장기렌터카

[Featured] 추천 뉴스

  • 출시 8일 만 사전계약 '1만 대 달성'흥행 대성공 대형 SUV 기아 EV9
  • KG품에서 다시 태어난 자동차, 렉스턴 뉴 아레나
  • 수입차 최강자의 대격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풀체인지 공개
  • 프리미엄 전기 자동차의 미래를 제시한 메르세데스-벤츠 EQS SUV 시승기
  • 올해 8월 출시 예정싼타페 풀체인지, 어떻게 나올까?
  • 르노코리아 효자 자동차 QM6 페이스리프트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암호명 “대구센터” … 007 뺨치는 쿠팡 블랙리스트 입수(+내용)
  • “적은 월급때문만 아니었다”요즘 2030세대 공무원이 떠나는 현실 이유
  • 딸 찾으려다가 ‘1000억 원 잭팟’ 터졌다…살얼음 맥주 시장의 전설
  • 제주항공 승무원으로 근무하던 남자가 돌연 배우로 전향한 계기
  • 친구 없어서 화장실에서 밥먹던 ‘외교관 딸’의 최근자 모습
  • 공개 연애 시작했더니 수입 1/10 토막났다고 고백한 여배우
  • 성숙한 미모로 “대학생들한테 대시받았다”던 초등학생의 현재
  • 무려 ‘보이프렌드·몬스타엑스 데뷔조’ 출신이었다는 배우 누구?
  • ‘중앙대 연영과 여신’으로 불릴 정도로 예뻤다는 여대생, 지금은?
  • 건국대 여신→하트시그널 여신→의상 디자이너가 찾은 제2의 직업
  • 이미연·전지현 잇는 화장품 모델 발탁된 여배우, 누구냐면요
  • 너무 말라서 처음 만난 상대 배우조차 경악했었다는 여배우

공유하기